언어선택 [x]

English
中文
日本語
Français
Deutsch
Italiano
Русский
ภาษาไทย
العربية
Polski
සිංහල
Svenska
Türkçe
Монгол
नेपाली
বাংলা
O'zbek
Português
Español
Tiếng Việt
Bahasa Indonesia
Bahasa Melayu
हिन्दी
Qazaq tili
ဗမာစာ
ភាសាខ្មែរ
한국어
Tagalog
кыргыз тили
اردو
월간 최고
주간 최고

[조인누리 기자단] 김민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주의 해야 될점

1223
♥ 19 ♥ 4 ♥ 0
반갑습니다~
수정되었습니다 : 2015-03-15 12:17:30

우리나라는 전북 무주와 강원도 평창이 각각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추진해온 결과로 2002년 강원도 평창이 올림픽개최 후보도시로 최종 결정되었다. 이에 따라 평창이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힘썼으나 2003년 7월 IOC 총회 최종투표에서 올림픽 유치에 실패했고 이후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에도 도전했으나 또 실패하는 고배를 마셨다. 그러나 평창은 3번의 도전 끝에 2011년 7월 6일 남아프리카 더반에서 열린 IOC총회에서 1차 투표에 63표를 얻어 제 23회 동계올림픽 유치에 성공하였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18년에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게 되었다

유치가확정된 이후 우리나라는 이 동계올림픽이 가져올 장밋빛효과에 들떴다. 실제로 발표된 경제적 효과를 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그러나 현실을 잘 따져보면 현 시점이 이러한 경제적 수치를 뒷받침 해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수 있다. 제기되는 문제점은 바로 사후활용 방안이다. 개최하는 것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개최될때 쓰이는 비용은 국민의 세금으로 충당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세금은 동계올림픽 사후 마땅히 국민들에게 환원되어야 될것이다. 그중 한 방법이 시설물을 이용하는 것인데, 정부에서 내놓은 사후 활용방안들 중에는 벌써 실현가능성이 미미해 실패된 계획안 들도 있다. 스피드 스케이트장은 워터파크 활용계획이었으나 워터파크가 강원도에 7개나 있다는 이유로 사업성 부족 평가로 인해 철거평가를 받았다. 또한 남자 아이스 하키 경기장도 원주시로 이전을 추진했으나 이전비용만 6백억원이 추산되어 철거 평가를 받았다. 이렇게 실현 가능성이 약한 사후 활용방안들을 보완하여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우리나라의 성장에 도움이 될수 있도록 만들 수 있는 방안들이 있다.


 

봅슬레이 경기장을 봅슬레이의 체험장으로 만들 수 있다. 봅슬레이는 올림픽 경기중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인지도가 낮음으로 봅슬레이 체험장을 만들어 사람들의 인식을 높일 수 있기도 하기 때문이다. 또한 아이스 하키장이나 스피드 스케이트장 같은 넓은 실내시설을 실내 테마파크 장소로 이용할 수 있다. 지역의 문화와 특성을 테마파크에 접목시켜서 관광지로 만들어 외국인과 내국인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놀이와 체험을 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만들 수도 있다.그리고 미디어 센터Ⅰ에 의료센터가 들어온다는 점과 주변에 산이 많아 공기가 좋다는 점을 고려하여 노인 요양센터나 재활센터 같은 복지 시설의 입성도 고려해볼수 있다. 스케이팅장들은 트랙전체를 스케이팅 장으로 이용하기 보다는 겉 트랙은 스케이트 선수를 위한 연습장으로 쓰며 안의 트랙은 배드민턴이나 테니스 등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 센터로 만들 수도 있다. 릴레함메르 올림픽처럼 시설 사용과 발전 추진위원회같은 별도 조직을 올림픽 이후 따로 만들어 구체적인 사후활용계획을 세워서 경기장을 지역 경제의 중요한 수입원으로 자리 잡게 할 수 있다. 예산안에서 비용이 더 늘어나지 않도록 조직위원회와 정부가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림픽의 본격적인 추진 전부터 중앙정부와 지자체, 조직위원회간의 분명한 역할 분담이 필요하며 세분화된 조직력으로 인해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위의 방안들을 잘 참고하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세계인의 축제는 물론이고 대한민국의 국가이미지를 제고하고 국민들을 위한 면에서도 큰 이익을 남길 수있는 축제가 될 것이다.


 

2번의 실패를 겪고 어렵게 얻은 유치권이므로 그만큼의 성과를 올리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이번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제시한 전략들 중 지속가능한 유산 만들기가 있다. 사후 평가 방안 중 전략의 달성 또한 평가 요소중 하나이므로 지속가능한 유산 만들기는 꼭 달성해야 할 요소이다. 이것은 올림픽 시설물들을 그저 일회성 시설물에 그치지 않게 시설물들을 체계적으로 영위해야 할 것을 제시해준다.


 


 


반갑습니다~Lv. 1 ♥ 19 ♥ 4 ♥ 0
질문 0
답변 3 (1st answer:2)
게시하기 1
1 0
  
♥ 1122 ♥ 11 ♥ 0
Ji yoon kang
수정되었습니다 : 2016-09-13 08:59:20

평창 올림픽까지 2년이라는 시간이 남았지만 평창 올림픽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후 사용입니다! 실용적인 방안을 세워 두어야 할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0 0
(0)
0

가장 관련있는 글들

Donate